Home > 자료실 > 문헌자료실

세종대왕께서 공숙공할아버님께 내리신 제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8-21 15:04 조회1,225회 댓글0건

본문

판중추원사 이명덕에 대한 제문05;19;52.PNG
세종 26년 갑자(1444,정통 9)
9월12일 (정해)
판중추원사 이명덕에 대한 제문
판중추원사 이명덕(李明德)에게 사제(賜祭)하였다. 그 제문에 이르기를,
“경은 천성이 강직하고 풍교(風敎)와 도의(道義)에 높았도다. 재주는 경륜에 넉넉하였고 지식은 전적(典籍)에 해박(該博)하였도다.일찍이 높은 과거에 올라서 아름다운 소문이 날로 드러났고, 사간원[薇垣]과 사헌부[柏府]에서 논사(論思)에 격양(激揚)하였다. 태종께 뜻이 맞아 승정원에 발탁되매, 말을 출납함에 분명하였고, 임금을 깨우침이 간절하였다. 내가 조업(祖業)을 이어받음에 이르러 도움과 유익함이 넓고 많았다. 병조에 장관으로 오래 있으면서 기율(紀律)이 조금도 어긋남이 없었으며, 여러번 지방 정사를 다스리매 백성들은 감당(甘棠)의 노래를 불렀도다. 명나라에 사절(使節)로 갔을 때는 가는 곳마다 직사(職事)를 잘 보았다. 기로(耆老)로서의 공덕을 생각하니 슬픈 마음을 둘 곳이 없다. 이에 애틋한 정례를 표하여 약소한 제물를 베푸노니, 혼령이 어둡지 않거든 바라건대, 흠향을 할지어다.”
 
< 원문은 자유게시판을 참조바람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